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2. 29.

지난 해 난방용 기름 값이 많이 올랐다.
그래서 연탄난로를 놨다.
조금 춥긴 했지만 덕분에 40만원 정도에 겨울을 날 수 있었다.
연탄 난로를 때면서 어머니 생각을 많이 했다.
매일 새벽 추운날 가족들을 위해 연탄을 갈러 나가시는 어머니는 얼마나 힘드셨을까.
날씨가 따뜻해지기 무섭에 난로를 갖다 버렸다.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2. 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2. 29.

내가 1년동안 모은 치킨 쿠폰이다.
13장을 모아야 통닭 하나를 공짜로 먹을 수 있는데 나는 혼자서 한 달에 한 번꼴로 통닭을 시켜 먹은 꼴이다.
이 무료 통닭까지 하면 한 달에 한마리 이상의 통닭을 내가 해치운 셈이다.
아... 또 땡긴다. 통닭.
728x90
반응형

'느낌이 있는 풍경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와 통닭  (1) 2008.09.04
오징어와 통닭  (1) 2008.09.04
내 차. 나만큼이나 쓸쓸 해 보인다.  (1) 2008.09.04
원주 치악산 어느 카페에서  (0) 2008.09.04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lsu1 2011.08.16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짓말 안 하고.. 우리 아그들.. 한 달 통닭 주문량.. 60마리 기본..
    짐은.. 아예 못 먹고 있습니다. 아빠가 삐리삐리 해서.. ^^ 남자가 1년 동안.. 13마리가 뭐에요.. 비글 다 지운 것 같음.. 그럼.. 비글 생기면.. ^^